아름다운 하나님의교회

2016.06.27 22:32

언제 받아야 할까

조회 수 59 추천 수 7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나사렛예수.jpg [사진출처 : 영화 '나사렛 예수']


우리는 잠시 잠깐 후에 어떤 일이 일어날는지 알지 못한다. 한 치 앞을 내다보지 못하는 것이 우리 인생들이다.


너는 내일 일을 자랑하지 말라 하루 동안에 무슨 일이 날는지 네가 알 수 없음이니라 (잠언 27:1)


하루 앞도, 아니 단 1분 뒤의 미래도 알지 못하는 인생들에게 과연 하나님께서 죄를 용서받고 구원에 이르게 하는 침례를 6개월이나 1년 후에 행하라고 하셨을까. 삼풍백화점이 무너질 때도 백화점 안에 있던 사람들은 그 백화점이 무너질 것을 알지 못했다. 만일 알았더라면 한 사람도 그 안에 남아 있지 않았을 것이다. 영국의 호화 유람선 타이타닉호가 빙산에 부딪혀 침몰할 것을 그 배에 승선했던 수천 명의 승객들이 미리 알았더라면 아무도 그 배에 타지 않았을 것이다.


또 비유로 저희에게 일러 가라사대 한 부자가 그 밭에 소출이 풍성하매 심중에 생각하여 ··· 여러 해 쓸 물건을 많이 쌓아 두었으니 평안히 쉬고 먹고 마시고 즐거워하자 하리라 하되 하나님은 이르시되 어리석은 자여 오늘밤에 네 영혼을 도로 찾으리니 그러면 네 예비한 것이 뉘 것이 되겠느냐 ··· (누가복음 12:16~21)


예수님께서 주신 이 비유의 말씀을 요약하자면 이렇다. 부자는 많은 곡식을 거두어 곳간을 넓히고 여러 해 동안 평안히 지낼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당장에라도 그 영혼을 취해 가시면 그 사람이 예비했던 모든 것이 물거품이 되고 만다는 사실을 일깨워주는 말씀입니다. 세상에 아무리 급한 일이 있다 한들 구원의 약속을 받아두는 것보다 더 급한 일은 없을 것이다. 그러기에 구원이 약속된 침례는 잠시라도 미룰 수 없는 시급한 일인 것이다.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몸이 불편하여 진찰을 받았는데 의사가 “위암 초기이므로 지금 바로 수술을 받으면 살 수 있다”고 권할 경우를 가정해보자. 과연 “6개월쯤 후에 수술을 받겠습니다” 또는 “1년 후에 수술을 받겠습니다”라고 할 사람이 어디 있을까. 대다수의 사람들이 거액의 수술비가 든다 할지라도 당장에 수술을 받을 것이다. 그런데 침례는 하나님께서 값없이 주시는 것으로, 죄 사함과 영원한 천국에 들어갈 약속까지 받게 되는 것이니, 하나님의 말씀을 깨달은 즉시 침례를 받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이치인 것이다.


사도들은 언제 침례를 행했을까


초대교회의 사도들은 지금의 교회들처럼 6개월이 지난 후, 또는 1년이 지난 후에 침례를 행하지 않았다. 말씀을 듣고 깨닫는 즉시 침례를 거행했다. 성경에는 말씀을 받은 즉시 침례를 행했던 사례들이 기록되어 있다. 빌립은 에디오피아의 내시에게 복음을 전한 후 곧바로 침례를 베풀었다.


일어나 가서 보니 에디오피아 사람 곧 에디아피아 여왕 간다게의 모든 국고를 맡은 큰 권세가 있는 내시가 예배하러 예루살렘에 왔다가 돌아가는데 병거를 타고 선지자 이사야의 글을 읽더라 ··· 빌립이 입을 열어 이 글에서 시작하여 예수를 가르쳐 복음을 전하니 길 가다가 물 있는 것에 이르러 내시가 말하되 보라 물이 있으니 내가 세례를 받음에 무슨 거리낌이 있느뇨 이에 명하여 병거를 머물고 빌립과 내시가 둘 다 물에 내려가 빌립이 세례를 주고 ··· (사도행전 8:27~39)


사도 베드로는 성령의 인도하심을 받아 이방인이었던 이탈리아 군대의 백부장 고넬료의 가정을 방문하여 말씀을 증거하였고 고넬료와 그 가족들은 곧바로 침례를 받았다.


가이사랴에 고넬료라 하는 사람이 있으니 이달리야대라 하는 군대의 백부장이라 ··· 이에 베드로가 가로되 이 사람들이 우리와 같이 성령을 받았으니 누가 능히 물로 침례 줌을 금하리요 하고 ··· (사도행전 10:1∼47)


사도 바울이 빌립보에서 안식일에 기도처를 찾다가 강가에 모인 여자들에게 복음을 전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하나님께서 두아디라성에 사는 자주색 옷감을 파는 루디아라는 여자의 마음을 열어주셔서 말씀을 듣게 하셨는데 루디아와 그 집안이 바울을 청하여 말씀을 듣고 즉시 침례를 받았다.


안식일에 우리가 기도처가 있는가 하여 문밖 강가에 나가 거기 앉아서 모인 여자들에게 말하더니 두아디라성의 자주 장사로서 하나님을 공경하는 루디아라 하는 한 여자가 들었는데 주께서 그 마음을 열어 바울의 말을 청종하게 하신지라 저와 그 집이 다 세례를 받고 ··· (사도행전 16:13∼15)


그리고 바울과 실라가 복음을 전하다가 감옥에 갇혔을 때 밤중에 지진이 일어났고 이 일로 인해서 간수와 그 집안 사람들이 밤중에 침례를 받은 역사도 있었다.


밤중쯤 되어 바울과 실라가 기도하고 하나님을 찬미하매 죄수들이 듣더라 이에 홀연히 큰 지진이 나서 ··· 주의 말씀을 그 사람과 그 집에 있는 모든 사람에게 전하더라 밤 그 시에 간수가 저희를 데려다가 그 맞은 자리를 씻기고 자기와 그 권속이 다 침례를 받은 후 저희를 데리고 자기 집에 올라가서 음식을 차려주고 저와 온 집이 하나님을 믿었으므로 크게 기뻐하니라 날이 새매 ··· (사도행전 16:25∼40)


바울과 실라가 간수를 만나 복음을 전한 것은 밤중의 일이었다. 날이 새기 전에 간수는 바울과 실라의 맞은 자리를 씻기고 그 가족들과 함께 침례를 받았고 식사를 대접하기까지 했다. 2천 년 전 초대교회에서는 말씀을 듣고 깨닫는 즉시, 자신이 회개해야 할 죄인이라는 사실을 안 즉시 침례를 받고 구원의 길에 입문했다.


초대교회의 사도들과 성도들이 침례를 즉시 베풀고 침례를 즉시 받았던 이유가 무엇이겠는가. 예수님께서 승천하시기 직전 제자들에게 명하셨던 말씀에 근거해서 침례를 즉시 베풀었고 즉시 받았던 것이다.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 ··· (마태복음 28:19~20)


일단 죄로 인하여 죽은 영혼을 살려놓고 난 후에 말씀을 가르쳐 지키게 하는 것이 예수님의 가르침이다. 초대교회 사도들이나 성도들이 예수님의 말씀을 무시하고 자기들의 의견을 내세워 침례 의식을 6개월 후, 또는 1년 후에 베풀었던 경우는 성경 어디에도 없다. 그들로서 그러한 일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을 것이다.


하나님께서 명하신 모든 것은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베풀어주시는 선물이다. 사람의 생각과 방법이 하나님보다 더 논리적일 수 없고 더 합당할 수 없다. 사람들이 임의로 정한 제도를 따를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여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침례를 주고 예수님께서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해야 할 것이다.



  • ?
    마중물 2016.06.28 01:26
    하나님의 축복이 약속된 침례요 죄를 사함받는 의식인 침례는 즉시 받는것이 성경적이죠~~~
  • ?
    곰둥 2016.06.29 21:19
    침례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은 즉시 받는 것입니다.^^
  • ?
    녹차라떼 2016.06.30 23:17
    구원의 표인 침례를 미룬다는 것은 천국에 갈 수 있는 길을 미루는 것과 같습니다.
  • ?
    청춘 2016.10.04 23:24
    침례는 구원자를 깨닫는 즉시 받아야 합니다.
  • ?
    hiyogurt 2017.11.03 00:17
    우리가 아무리 많은 것. 좋은 것을 가졌다고 해도 사람이 천하를 얻고도 생명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냐라는 말이 정말 맞습니다.
    영혼의 새로운 생명을 얻을 수 있는 침례~ 모두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 ?
    알럽mom 2017.11.27 03:29
    죄인들에게 침레는 시급한 의식입니다.
    죄인들의 내일은 누구도 장담하지 못합니다.
    침례는 즉시 받아야 합니다.
  • ?
    풍금소리 2018.02.18 22:38
    내일 일을 자랑하지 못하는 인생들에게 있어
    죄사함과 구원의 약속이 있는 침례는 복음을 듣고 깨달을 즉시
    받아야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하나님의교회에서는 왜?? 침례를 즉시 주고 가르치고 있을까요?? 20 file 일곱빛깔무지개 2017.12.19 171
66 침례는 왜 받아야 하는가? 23 file 마중물 2017.09.12 101
65 하나님의교회에서 다시 침례를 받아야 하는 이유 10 file 슬별 2017.04.12 106
64 알곡교회와 가라지교회 (새언약절기를 지켜 행하는 하나님의교회) 12 file 아마 2017.02.13 179
63 구원의 약속이 있는 침례 12 file akash 2017.02.01 379
62 [하나님의 교회] 침례 10 file 이삭의자녀 2017.01.17 136
61 하나님의교회 침례는 세례와 다른가요? 9 file 아마 2016.12.19 343
60 영혼은 존재할까?? 영혼은 존재한다! 13 file 레드레드 2016.11.10 349
59 하나님의교회에서 행하는 침례 6 file 끝까지달려라 2016.11.10 89
58 하나님의교회 침례, 왜 받아야 할까? 6 file 메밀이 2016.09.20 239
57 영혼은 존재하는가 10 file hiyogurt 2016.08.23 255
56 하나님의교회 구원의 표를 받게 되는 침례 7 file 뚱별 2016.07.17 153
55 오늘 이 시간 ▶ 하나님의교회에서 지키는 침례의 유래에 대해서 6 file 빨간토끼 2016.07.14 181
54 사는법으로 주신 새언약의 침례를 지키는 하나님의교회 6 file akash 2016.07.06 119
53 구원자의 이름으로 침례를 베푸는 하나님의교회 5 file 희망 2016.07.06 95
52 세례와 침례, 뭐가 다른 걸까요? 6 file 소망이 2016.06.30 115
» 언제 받아야 할까 7 file 칼이쓰마 2016.06.27 59
50 침례에 대한 하나님의축복은? 5 file 청춘 2016.06.26 69
49 성부 여호와와 성자 예수님과 성령 안상홍님 이름으로 받는 침례 *하나님의교회* 9 file 소망톡톡 2016.06.25 272
48 세례와 침례중 성경은 침례라 말하고 있습니다.... 7 file 해바라기 2016.05.19 18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