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하나님의교회

조회 수 54 추천 수 7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교주의의 혼합물, 크리스마스

bb8f6a2da9601500cee171f3ed906ba7120955.j

크리스마스(Christmas)는 그리스도(Christ)와 미사(Mass)의 합성어다. 흔히 그리스도의 뜻을 기리기 위한 의식으로 알려져 있지만, 정작 이때 행해지는 의식은 예수님의 생애나 가르침에서 그 근거를 찾아볼 수 없다. 오히려 이교도에서 유입된 잡다한 의식의 혼합물이라 할 수 있다.


영국의 인류학자 제임스 프레이저는 그의 저서에서 “전 로마와 그리스에서 12월 25일을 공휴일로서 축하하는 최대의 이교 예배는 이교 태양신 예배인 미트라 종교였다. 이 동계 축제를 탄생 즉, 태양의 탄생이라고 불렀다”고 밝혔다.


결국 태양신의 탄생일이 기독교 내로 유입되면서 그리스도의 탄생일로 둔갑했다는 말이다. 이 때문에 크리스마스 때 카톨릭에서 행해지는 수많은 의식들이 태양신교의 의식과 닮아 있을 수밖에 없다. 태양신교의 의식 중 12월이 되면 3대 축제가 열렸는데, 기독교가 그 풍습 또한 그대로 들여왔기 때문이다.


크리스마스 때 선물을 주고 받는 풍습은, 3대 축제 중 하나인 시길라리아(Sigillalia) 제일에 어린아이에게 인형과 같은 선물을 나눠주는 풍습을 계승한 것이다. 며칠 동안 환락을 즐기는 것도 사투르날리아(Saturnalia) 제일의 모습 그대로다.


태양신교의 사상은 크리스마스트리와도 연관이 있다. 고대 바벨론 전설에 따르면 한 상록수가 죽은 나무 그루터기에서 솟아났다고 한다. 사람들은 새로 솟아난 상록수가 죽은 태양신 니므롯이 그의 아들 담무스 안에서 회생한 것을 상징한다고 믿었다. 이 외에도 이집트, 로마 등 여러 국가에서 사철 푸른 나무, 일명 거룩한 나무에 대한 샤머니즘적인 숭배사상이 있었다. 스칸디나비아에서는 새해가 되면 악마를 물리치기 위하여 집과 주변을 상록수로 꾸며왔던 주술적인 신앙의 형태가 있었다. 이집트에서는 종려나무를 신성시했으며, 로마에서는 전나무를 거룩하게 구별하고 농신제 기간 동안 태양을 상징하는 붉은 열매를 장식하며 태양신을 숭배하는 신앙적 행위로 기념해 왔다. 크리스마스트리는 이러한 나무에 대한 사상을 재현한 것이다.


'Festivals, holy days and saints’ days'는 “크리스마스 나무의 도금한 견과나 볼들은 태양을 상징하며 … 동지절의 모든 축제는 크리스마스에 흡수되었고 … 크리스마스 나무는 오딘(Odin, 스칸디나비아의 신)의 거룩한 전나무에 바친 영예에서 온 것”이라고 기록했다.


어린이들에게 친숙한 산타클로스 역시, 하나님과는 상관이 없다. 270년경 소아시아 지방(지금의 터키)의 항구도시 파타라에서 태어난 성 니콜라스(St. Nicholas)가 산타클로스의 효시다. 니콜라스는 남몰래 많은 선행을 베푸는 사람이었다. 어느 날 그는 가정형편이 어려워 결혼을 하지 못하는 세 자매의 사연을 듣고 그들을 돕기로 결심했다. 그는 아무도 모르게 금 주머니를 굴뚝으로 떨어뜨렸고 금덩이는 벽에 걸어둔 양말 속으로 들어갔다. 그의 도움으로 세 자매는 결혼을 할 수 있었다고 한다. 그가 죽은 후 그의 이야기는 유럽으로 전해졌다. 12세기 초 프랑스의 수녀들이 니콜라스의 축일(12월 6일)의 하루 전날인 5일에 성 니콜라스의 선행을 기념했고 이후 전 지역으로 이러한 풍습이 퍼져나갔다.


그러나 당시 이들이 기념했던 니콜라스는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산타클로스의 모습과는 다르다. 현재의 산타클로스는 영리 목적으로 조작된 것이며, 물론 그리스도와는 관계가 없다. “오늘날처럼 산타클로스가 순록이 끄는 썰매를 타고 다니는 모습으로 일반 사람들 앞에 등장한 것은 1822년 성탄절 이브로, 뉴욕의 신학자 클레멘트 무어가 쓴 ‘성 니콜라스의 방문’이라는 시가 효시였으며, 본래 날렵하고 키가 큰 모습에서 통통한 볼에 뚱뚱한 모습을 하게 된 것은 토마스 나스트라는 19세기의 만화가가 20년 동안 잡지에 성탄절 삽화를 그리면서 완성한 것이다. 또 현재처럼 빨간 옷을 입게 된 것은 1931년 미국 해돈 선드블롬이 코카콜라 광고를 위해 그린 그림에서 유래한 것이다(시사용어사전 2003).”


예수님께서 승천하시고 약 300년 후, 12월 25일이 예수님의 탄생일로 제정되면서 이 같은 태양신 숭배 및 이교도의 풍습이 기독교화된 것이다. 그것은 대부분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한다는 명목으로 행해지고 있다. 그러나 이는 태양신 축제에 참여하고자 했던 부패한 기독교인들의 변명에 지나지 않다는 사실을 역사를 통해 이해해볼 수 있다. 크리스마스를 형성하고 있는 모든 풍습과 의식이 그리스도가 아닌 태양신과 연관돼 있다는 사실이 이를 증명해준다.

  • ?
    포뮬러 2016.12.16 00:02
    대표적인 이교도의 풍습을 받아들인 사람의 계명이 바로 크리스마스입니다. 하나님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태양신 탄생일을 축하는 날입니다.
  • ?
    슬별 2016.12.16 00:05
    하나님을 믿는 모든 사람들이 반드시 알아야 할 중요한 내용이네요..
    크리스마스는 하나님을 섬기는 교리가 아닌 이교주의의 혼합물로써 태양신을 숭배하는 교리라는 사실을 깨달아야 하겠습니다.
  • ?
    이삭의자녀 2016.12.16 22:18
    이교도의 산물인 크리스마스는
    절대로 절대로 ~
    지키면 안되겠네요~
  • ?
    마르테 2016.12.21 23:40
    크리스마스는 태양신 탄생일뿐 하나님의 계명이 아닙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 크리스마스를 싫어하는 그 교회는 바로 안상홍님께서 세우신 하나님의교회입니다. 20 file 펙트 2017.11.28 81
34 크리스마스를 하나님의 교회에서 지키지 않는 이유! 32 file 무지개바람 2017.10.24 113
33 [하나님의교회 성경공부]속고 속이는 세상? 크리스마스(성탄절) 14 file 아마 2017.02.16 304
32 하나님의교회에서 전하는 크리스마스의 진실(안상홍증인회) 12 file 송아지 2017.01.04 118
31 이교주의의 혼합물, 크리스마스 7 file hiyogurt 2016.12.26 91
30 [하나님의 교회] 12월 25일이 예수님의 탄생일이 아닌 증거 3 file 이삭의자녀 2016.12.25 84
29 크리스마스가 예수님 탄생일 X , 태양신 탄생일 O 그렇다면 그 결과는? 4 file 포뮬러 2016.12.20 371
28 '크리스마스는 누구의 탄생일인가?' <하나님의교회 패스티브닷컴> 11 file 메밀이 2016.12.16 93
» 크리스마스는 이교주의의 혼합물<패스티브> 4 혁이대디 2016.12.15 54
26 [하나님의교회 엘로히스트] 크리스마스가 예수님 탄생일이 아니라고요? 5 file 슬별 2016.12.13 97
25 [하나님의교회 엘로히스트] 밴드왜건 효과와 크리스마스 3 file 슬별 2016.12.09 218
24 크리스마스???우상숭배 (하나님의교회) 8 file 송아지 2016.12.07 55
23 크리스마스는 태양신 숭배하는 우상 숭배일이다. 12 청춘 2016.12.04 105
22 아무리 하나님을 섬긴다고 해도 우상 신을 섬기는 날에 함께 한다는 것은 좀 그렇치 않나.... 6 file 해바라기 2015.11.17 234
21 12월 25일이 무슨 날인지 아세요?... 예수님탄생일이라구요..어.. 아닌데 .... 6 해바라기 2015.11.05 295
20 하나님께 영광 돌리므로 우상숭배가 아니라는 거짓주장 [하나님의교회,우상숭배] 8 file 상추쌈 2014.10.20 374
19 가짜 성탄절 [하나님의교회] 9 file 상추쌈 2014.10.15 190
18 하나님의교회는 왜? 성탄절을 지키지 않는가? 11 file 별빛 2014.09.17 432
17 일요일과 크리스마스는 누구의 피 흘림으로 세워졌는가? [하나님의교회] 15 file 상추쌈 2014.09.14 399
16 지키는 절기는 폐지되었으니 성탄절은 지키는 것이 아니라 기념하는 것이다?? 7 제비꽃 2014.09.09 250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